지금 집 앞 초등학교에서 기간제로 일하고 있는데, 다음달 초면 계약이 끝난다. 

원래 내 자리에서 일해야 할 분이 출산휴가를 간 덕분에 이 자리가 난건데, 그 분이 둘째를 낳았다고, 출산휴가를 또 신청했다. 

그래서 1년 더 연장이 가능한데, 그냥 연장은 안할테니 다른 사람 구하는 공고를 띄우라고 학교에 이야기 했다. 


애초에 이 학교에서 일하러 왔을 때부터 희한한 시선으로 보는 선생님들이 많았다. 

당장 학부형인데다 시골 동네에선 보기 힘든 학벌과 직장 경력까지 있는 사람이 기간제 업무[각주:1]를 하겠다고 들어왔으니 말이다. 


그래도 이 학교에서 학교 행정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대충 알았고, 아이들의 수준이 어떤 정도인지 알았고, 선생님들이 애들을 볼때 어떤 시각으로 보는지도 대충 알았다.. 덤으로 내이름@korea.kr 이메일[각주:2]도 선점했다 -_-b 


이제 다시 자유의 몸이 될텐데 뭘 할건가...


뭘 하던 그냥 생활비 정도는 벌 것 같다..


지금 쓰는 소설을 출판해도 1년 정도 생활비는 나올테고... [각주:3]

요즘 슬금슬금 알아보는 코딩 과외를 해도 역시 생활비는 나올테고...

취미 생활로 게임 개발하고... 영화보고.. 책보고...


그냥 적당히 여행 다니고, 애들과 놀고, 공부하고 하면서 조용히 살 수 있을 것 같다.


행복하다. 


애들도 건강하고, 하루하루 뭔가 새로운 걸 배워나가며 내 기대 이상으로 자라고 있다. 

마눌님과 투닥대던 것들도 점점 서로 나이를 먹어가면서 많이 유해졌다. 

요즘 수술여파로(...)잠시 못하고 있지만 운동과 식단 조절 덕분에 살도 많이 빠져서 고질적으로 아프던 것들이 싹 사라졌다. [각주:4]

남들은 여행와서야 본다는 멋진 풍광들을 일상처럼 보면서 산다. 




다 좋다...

다 좋은데.... 다 좋은데....흠...


왠지 모를 이 공허함의 정체를 모르겠다. 낼 모레면 마흔이라 그런가....


한 며칠 혼자 자아 탐구의 시간을 가져야 겠다..


"넌 커서 뭐가 되고 싶니?"


  1. 뭐 그리 전문성이 필요한 업무도 아니고, 사실 없어도 무방한 자리.... (실제 출근해서 별로 하는 일이 없다..;; ) [본문으로]
  2. 공무원 전용 이메일인데.. 굳이 필요도 없는데 굳이 신청해서 받아냈다... 음..이거 안쓰면 사라지는거일라나..;; [본문으로]
  3. 선계약이 되어 있어서...완결까지 써주긴해야 한다..제길..;; [본문으로]
  4. 심지어 요샌 자면서 코도 안곤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다이어리 in 제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읽은 메일 0 으로 만들기(in Gmail)  (0) 2017.11.14
코딩 과외...진행 경과  (0) 2017.10.14
그래서 하고 싶은게 뭐지?  (0) 2017.10.13
정관 수술 후기  (0) 2017.09.30
운동한 만큼 기부하기?  (1) 2017.09.22
아무 것도 할 줄 모릅니다.  (0) 2017.09.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