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비트코인이 50~60만원 하던 시절에 좀 사뒀었다. 그러다가 비트코인이 40만원 이하로 추락했고, 슬퍼하고 있던 찰나 지인이 열심히 물타기를 해보라는 조언을 해줬다. 그래서 실험삼아 더 매입을 해서 평균 매입가를 30~40만원선까지 낮췄다. 그러고 몇 달 후 비트코인 가격이 90만원까지 올라갔다. 이 정도면 많이 올랐다 싶어서 이익을 실현했다. 그 이후로 신경을 딱 끊었다. 가격 형성 요인을 도무지 예측할 수가 없는 미지의 존재에 내 돈을 맡기는게 미친 짓으로 보였기 때문이다.


......요새 1 비트코인의 가격이 500만원이다..;;


......


그런데 이야기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예전에 비트코인을 알아보면서 0.1 BTC[각주:1] 를 당시 막 나오고 있던 이더리움이라는 코인으로 바꿔서 이것저것 테스트를 했었다. 내 PC에서 프로그램 구동 시켜서 송금이 제대로 되나 채굴은 어떻게 이루어지나 하고 막 테스트를 했었다. 44개의 이더리움이었다. 초반이라 인터페이스고 뭐고 없었고, 프로그램도 꽤 불안정했지만 일단 송금은 된다는걸 확인하고 그러고 잠시 놀았다.


그리고... 그냥 이걸 샀던 사실도 잊어버렸다.


그리고 지난 주에 우연히 그 사이트에 접속을 했다. 44개의 이더리움이 고스란히 보관되어 있었다.

처음 구입가가 1 이더리움당 한 6000~7000원 정도였었다. 그런데 최근 이더리움의 가격은 43만원 선이다..


...??


나 : 예전에 XX 형이 비트코인 샀다가 팔라고 해서 팔아서 돈 조금 벌었잖아. 그때 다 안팔고 30만원어치는 다른걸 잠깐 사뒀거든.. 그거 지금 얼마로 변했게?

마눌님 : 음...한 ... 300만원?

나 : ..... 1000만원 넘어..;;

마눌님 : 그게 뭐야..무서워...


진짜 처음 느낌은 무섭다 였다.. 만약 그때 비트코인을 전량 이더리움으로 바꿔놨으면 대략 12억원..;;;;


거래 과정을 복기해봤다. 만약 내가 다시 그 시점으로 돌아간다면 2000만원의 돈을 이더리움에 올인 할 수 있었을까? 돈이 남아 돈다면 모를까..  불가능 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다시 똑같은 상황이 닥쳐도 100만원 미만의 돈을 여러 종류의 가상 통화에 분산해서 매입했을 것 같다. [각주:2]


암튼 그렇다고 무섭고 잘 모르겠다고 그냥 눈 감고 모른척 하는건 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좀 더 구체적으로 알아봐야 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어느 시장이나 으례히 그렇지만 정말 돈 버는 정보는 다들 꽁꽁 숨겨서 혼자 꿀빨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어디까지 파헤칠 수 있으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