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에 중국에서 국제학교를 다니는 아이가 울 동네 시골 초등학교로 1달간 연수(?)를 왔다.

정확한 프로그램 명이 뭔지는 모르겠는데 1달간 체험을 하고 다시 돌아간다고 한다. 1달의 체험이 끝나고 그 아이는 이 학교가 너무 좋다고, 여기 계속 다니고 싶다고 말했단다. 그 아이가 이 학교에서 경험한 게 정확히 뭐였을진 모르겠지만 대충 짐작은 간다..


일단 이 시골 학교는 사람 숫자가 적다.


전교생이 약 60명 정도다. 그리고 그 아이들 사이에 왕따 문화 같은게 별로 없다.[각주:1]


애초에 한 반에 학생수가 10명 안팎이고, 담임 선생님이 식사 시간을 포함해서 늘 아이들과 함께 지내고 있어서 왕따가 생기면 담임 선생님이 바로 알 수 있다.

( 도시 학교보다는 서류 업무 등의 비중이 낮아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선생님이 아이들과 상당히 친하다. 점심도 항상 아이들과 같이 먹고, 밥 먹고 같이 축구 같은 것도 하고, 그냥 같이 생활하는 느낌....  )



전교생이 참가한 캠핑. 매일 이러고 놀진 않습니다.



그리고 사람이 적다는 소리는 학교 행사 등을 할 때 모두가 적극적인 참여를 해야 한다는 소리다.

대도시의 학교에서보다 시골 학교에서는 개인의 비중이 더 높다.


아이들끼리 자체 진행한 장기자랑대회


이런 행사를 할 때 선생님들은 거의 개입이 없다.

앞에서 구경이나 하고 조명, 진행, 발표 모두 아이들이 직접 진행한다.


저마다 맡은 역할이 있는 것이다. 그리고 사람이 없다보니 장기 자랑은 거의 전교생이 저마다 하나씩은 다 발표한다. 발표할 수준이 아닌 것 같은 리코더라도 분다..^^; .. 그리고 그렇게 한다고 비웃거나 하는 아이는 없다.[각주:2]


학교 시설도 나쁘지 않다... 아니 오히려 훌륭한 편이다.

이건 굳이 이 학교 뿐 아니라 다른 시골학교도 마찬가지 일 것 같은데, 시골 학교들은 시설이 괜찮은 편이다. 여러 사람 손을 타서 망가진 것도 별로 없고, 시골 학교를 위한 예산 들이 잘 나오는 것 같다. 자라면서 맨날 흙먼지 운동장에서만 생활해서 그런지 이 학교의 천연잔디 운동장을 보고 감탄했었다..;


맨발로 달려도 된다!



기자재가 모자라거나 자리가 부족한 경우 따윈 없다



적다보니 결국은 사람의 문제인 것 같다.

사람이 적다 보니 서로에게 더 관심을 쏟을 수 있고, 학생 하나하나가 더 주목받을 수 있다.

졸업식에서 전교생 한명 한명의 축하 영상을 보여주고, 교장 선생님이 한명 한명 다 호명해서 뭔가 의미있는 기억을 남겨줄 수 있다.

어차피 전교생 다 해줘도 시간이 얼마 안걸린다..^^;


적은 인원 사이에서 늘상 무대에 서는 경험을 해서 그런지 아이가 무대 공포증 같은게 별로 없다.


...그렇다는 이야기다...


기승전사람없어서좋다..;;;


p.s. 단, 시골 학교에 보내려면 학업 성취도가 도시에 비해 떨어지는 건 감안해야 한다. 상대적으로 경쟁도 덜 치열하고, 전체적인 분위기도 학업 중심이 아니라서 공부를 그렇게 잘하지는 않는다. 대충 판단하기에 도시 아이들에 비해 1~2년 정도 뒤쳐져 있다. 그래도 아이들은 행복해한다. :)

  1. 흔히 아이들 사이에 있는 시기 질투 같은 건 조금 있는거 같은데, 도시에서 말하는 왕따는 없어 보인다. [본문으로]
  2. 개인적으로 그게 정말 놀라웠다.... 좀 지루해서 자기들끼리 살짝 떠드는 경우는 있어도 비웃진 않는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국민게임이 되어버린 스타크래프트.. 이제 왠만한 사람이라면 스타크래프트라는 이름을 한번 즈음은 다 들어봤음직 합니다.

혹시 최근에 소아과나 유아들이 많이 모여 있는 장소에 가보셨다면.. 엄마들이 자기 아이에게 하는 말 중에서 아주 익숙한 단어를 하나 들을 수 있으실텐데요..^^;;

"XX야~ 그거 지지야~지지~!"

GG?

...GG는.. 예전에 모 프로게이머가 패배시 Good Game 이었다라는 의미로 GG라고 치기 시작한게 유래일 겁니다. (혹자는 게임 시작시 GG는 Good Game 이고, 패배시 GG는 Give up Game 이라고도 합니다..--;; 진실은 알 길이 없죠...ㅎ..)

전 그 엄마들이 하는 지지 라는 말이...몇몇 엄마들만 쓰는 용어인줄 알았는데...

아무래도... 서울, 경기권에서는 공통적으로 사용되는 단어 같습니다..--;;

길가다가... 혹은 마트에서...혹은 의외의 장소에서... 한결같이 아이가 더러운걸 만지려고 하면 엄마들이 외칩니다.

"그거 지지야~ 어서 버려~"

아마.. 엄마들이 지지 라는 말을 ... 어서 버려라...어서 끝내고 멀어져라.. 등의 의미로 사용하는 듯 하네요. 게임상의 GG와는 조금 의미가 달라지긴 했지만..-0-;; 스타를 전혀 하지 않는 엄마들도 저런 용어를 일상생활 속에서 따라한다는게 참 신기하더군요..^^;;
신고
  1. Favicon of http://haneul.isloco.com BlogIcon haneul 2007.09.16 14:26 신고

    헉 ... 그거는 스타나오기 아주 오래 전부터
    지저분한 것 의 줄임으로 지지 라고 쓰던 건데요..

    *. 그나저나 오픈아이디로 로긴이 안되는군요; 왜그럴까요 ㅎㅎ

    • Favicon of http://blog.magicboy.net BlogIcon Magicboy 2007.09.16 22:13 신고

      헛..그..그런가요??
      제가 착각을 했나보군요..ㅎㅎ..

      오픈아이디로긴을...넣었다가 뺐다가 하면서 실험중이라..
      ^^;;;;

  2. Favicon of http://may.minicactus.com BlogIcon 작은인장 2007.09.16 16:52 신고

    '지지'란 말은 하늘님께서 말씀해 주셨지만 지주분한 것이나 더러운 것을 통칭하는 유아용 언어입니다. ^^;
    사용하는 범위도 수도권은 아니고 전국적일텐데요....
    어려서 어머니께서 '지지'란 말을 안 사용했었나봐요???

    • Favicon of http://blog.magicboy.net BlogIcon Magicboy 2007.09.16 22:14 신고

      오호라...-_-;;;

      전..어릴때..천혜의 자연환경에서 자란지라..;; ;;;;
      지지라고 할만한게 없었죠..^^;;;
      (...요즘 도시인의 입장에서는...99% 지지라고...할만한 거겠지만 뭐... ..; ; ;;;;; )

    • Favicon of http://may.minicactus.com BlogIcon 작은인장 2007.09.17 10:10 신고

      스타에서 포기할 때 에잇.. 더러워서 손땐다...는 의미로 '지지'라고 하지 않았을런지????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