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 제 글을 보고 입찰하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A/S ..;;

한림읍 월령리에 있던 대지 경매 결과를 보니..와...

일단 결과만 보면 이렇습니다.




200.18% ..!...

2등 입찰가가 딱 1억을 적어냈는데.... 350만원 차이로 낙찰을 받으셨네요. 참고로 2등으로 입찰하신 저 분은 ..음 ... 좀 아쉽겠네요.

통상 입찰을 할때 2등 입찰자처럼 끝자리가 저렇게 0000 으로 끝나게 입찰 금액을 적지 않습니다. 혹시나 하고 끝자리에 숫자를 좀 더 적어내는게 일반적입니다. 


요새 제주도에 왠만한 주택들은 죄다 2억이상의 매매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좀 예쁘다 싶으면 3억이상을 호가하죠..-_-;

1억정도에 낙찰받고 집 저거 다 허물어 버리고... 새로 짓게 되면 평당 400 정도 건축비 잡으면 이래저래해서 한 1억 정도면 하나 쌓아올리겠네요.


근데..꽤나 리스크가 크긴합니다 ^^; .... 이런저런 예상치못한 문제들이 숨어있을 수도 있으니..

위 낙찰가가 .... 과열인지 적정가인지는 각자 상황에 따라 다릅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미친 낙찰가이고, 또 어떤 사람에게는 적절한 낙찰가가 됩니다. 


이것 연관해서 해볼만한 이야기가 있는데.. 바로 괸당문화입니다. 

참고로 제주도 부동산에는 여러가지의 가격이 존재합니다.

1. 지인 가격

2. 도민 가격

3. 육지민 가격

4. 중국인 가격


제주도에는 괸당문화라는 것이 있습니다. 괸당이란 혈족, 친족을 뜻하는 제주도 방언입니다. 괸당문화는 말 그대로 친척들끼리 이루어지는 경제 문화 정도로 이해하면 될 것 같습니다. 어떤 물건을 살때 기왕이면 친척중에 그런 물건을 취급하는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한테 사주는.. 뭐 그런거죠.

그 다음이 친척이 소개해주는 지인에게 물건을 사죠..


부동산의 경우에 보통은 친척이나 지인들간 매매가 되는게 보통인 문화라 그들 나름의 거래 가격이 존재합니다. 아주 싸죠..^^;

그리고 한두단계 건너서 도민끼리 사고 팔때는 저거 보다는 좀 더 비싸긴 하지만 그래도 싼편입니다. 어차피 좁은 동네니까요.


그리고 육지에서 넘어온 사람들에게는 이제 가격을 좀 후려치기 시작합니다. 

왜냐하면 그 사람들은 정말 완전 남이거든요. 

예를들어 대지 250평에 농가 주택하나 달려있는 부동산이면... 1,2번 가격 기준으로 보면 1억 정도 합니다. 이것도 3년전에 비해서 엄청 올라서 저 가격이죠.

간혹 아직도 나이든 분들 끼리는 저 정도의 부동산을 7~8000만원에도 거래를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육지 사람이 저런걸 사려면 1.5억 이상을 주어야 합니다. 그렇게 사서 들어오면 동네 사람들이 그러죠. 비싸게 산거라고.. 입도세 낸거라고 생각하라며..ㅋ..

문제는 육지 사람들이 보기에 제주도 사람이 후려친 가격이 싸보인다는 거에 있습니다 -_-;

제가 보기엔 그게 현재 제주 부동산의 폭등 이유이기도 하구요.


그렇게 2억이 되고 3억이 넘어가고 하다보니.. 제주도 사람들도 더 이상 1,2 번의 가격에 거래를 하지 않습니다. 2배 이상의 이익을 얻을 수 있는데 굳이 지인이라고 싸게주면서 손해를 볼 이유가 없는거죠.괸당문화가 이미 많이 흔들리고 있을 겁니다. 기존에 괸당문화에 크게 데인 분들은 이런 상황을 보며 고소해 하기도 합니다. 제주도 사람들이 자초한 일이라고 말이죠. 하지만 제가 보기엔.. 자본이 흘러들어오면서 기존에 좋던 문화까지도 다 사라지는 거 같아서 안타깝기도 합니다.


거기에 최근에 등장한 변수는 중국인들입니다. 요 사람들은 대륙적 기질이 강해서 거래를 할 때 크게 지르는걸 아까워하지 않습니다.

특히나 거래에 경쟁이 붙었을 경우 상대를 완전 압도해버리길 좋아합니다.[각주:1]

육지 사람이 1.5억도 아깝다며 조금이라도 깍아보려고 그러고 있는 물건에 중국인이 개입하면 그 사람은 조용히 주인에게 말합니다.

"내가 3억을 내겠소" 

... 


이 곳이 앞으로 어떻게 변화해갈지.. 참 흥미진진합니다. 

  1. 제주시에 장사가 잘되는 식당을 중국인이 사고 싶다고 하길래 주인이 절대 안판다는 의미로 100억을 불렀더니 중국인이 그 2배를 제시했다는 소문도 있더군요 ㅋㅋㅋㅋㅋㅋㅋ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예전에 드라마나 뭐 그런걸 보면 보통 부자들은 피도 눈물도 없는 철면피로 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이런저런 일을 겪고있으니.. 참 철면피가 되는게 속편하겠다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최근계약기간이 1년 이상 남은 세입자가 이사를 가겠다더군요. 
계약기간 만료 전에 세입자가 이사를 나가는 경우는 통상 세입자가 중개 수수료를 납부하게 됩니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는 최근에 전세값이 무섭게 치솟았다는거 -_-;;...
그 세입자가 들어올 때보다 전세가가 많이 오른지라 상승분에 대한 중개 수수료는 저더러 부담 해달라더군요. 보통 그러는게 관례이기도 하고, 큰돈 들어가는 거 아니기에 그러자고 했습니다.

그리고는 따로 부동산에 가서 수수료를 협의했죠. 그 결과 부동산에서 그냥 상승분에 대한 수수료는 받지 않고, 기존 수수료만 지금 세입자에게 받겠다고 하고 협의가 끝났습니다.

근데 이사를 목전에 둔 세입자가 연락이 오더군요. 자기가 지금 부동산에서 협의(?)를 해서 부동산 수수료를 깍았으니 저더러 5만원만 부담하면 된다라고 하더군요. 

... .. 사실 제가 그 세입자한테 참 잘해줬습니다 -_-;;.... 
집이 딱히 문제는 없었는데, 좀 우중충해보인다고 하길래 도배, 장판, 싱크대, 욕조까지 새로 해줬죠...
( 한 200깨졌습니다 ㅜㅜ )
무슨 번호키를 달고 싶다고 하길래 그 돈까지 보태줬습니다. 

그랬더니 .. 그냥 제가 쉬워보였던 걸까요? .. 이런식으로 사기를 치려고 하니 참 씁쓸하더군요. 

한푼도 못보태주니 알아서 하라고 한소리 해버렸습니다.
(이사람..다음 세입자보다  한 보름 먼저 이사를 나가는데, 보름치 관리비는 다음 세입자한테 내라는 소리도 했더군요.. 대략 난감 -_- .. )

어떤 분이 그러시더군요. 특히나 계약에 있어서 인정은 금물이다. 칼같이 처리하고, 일이 다 끝나고나서 인정을 베풀라라고 말이죠. 요즘 새삼 그 말이 맞구나 하는걸 느낍니다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야밤에.. 한국의 부동산은 거품인가? 라는 글을 보고 몇 자 적어봅니다.

저는 이 부동산이라는 시장에서 실수요자로 분류되는 사람입니다.

내년 2월에 현재 사는 원룸의 전세만기가 되면 다른 집을 구해야하는 상황이죠.

집 이야기를 하기 전에 잠시 균형에 대해서 이야기 해야 겠네요..

대부분의 경우에 돈은 균형을 찾으려 합니다.

예를 들어 은행 금리가 5% 인데, 어떤 회사가 주가대비 10%의 배당을 실시한다고 하면 당연히 은행의 돈은 그 회사의 주식으로 흘러들어갑니다.

그럼 자연히 그 회사의 주가는 상승합니다. 어느수준까지? 주가 대비 배당액이 5% 정도가 될때까지 상승하게 됩니다. 그게 균형점(?) 이니까요. ( 현실세계에서.. 언제나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하지만 어느정도 그런 추세를 따라가는건 확실합니다. )

일반적인 지역의 전세가는 보통 매매가대비 60~70% 수준입니다.

하지만 현재 집값이 폭등하는 지역을 보면 매매가 6억의 아파트가 전세가는 1~2억입니다.

집값이 너무 올라가 있거나, 혹은 전세가가 너무 낮게 책정되어 있거나... 둘 중 하나겠죠..

이런 불균형은 점점 균형점으로 이동하려고 발버둥 칠겁니다.

집값이 내려오는게 균형일까요? 전세가가 올라가는게 균형일까요?

현재는 희안하게도.. 집값도 올라가고 전세가도 어느정도 올라가고 있습니다. 엄밀히 따지자면 집값 상승률이 더 크겠군요.. 그에 따라 전세가가 억지로 따라 올라가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현재 은행권의 전세자금 대출로는 그런 전세 상승률을 따라 잡기가 힘듭니다. 즉, 올라가는 전세값을 감당해낼 만한 사람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소립니다.

그럼 전세값의 부족분을 해결하려면?? 월세를 내야 하겠죠...

전세값을 감당할 세입자가 없다고 집값이 내려가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다만 완전 전세 세입자가 월세를 내는 경우가 많아질 듯 합니다.

그럼.. 집 주인 입장에서는... 월세 수입을 바탕으로 은행 대출금 이자를 어느정도 감당해낼 수가 있게됩니다.

즉, .. 제 결론은.. 집값 폭락은 없다는 겁니다. 적어도 계속 수요가 있는 2010~2013년 정도까지는 말이죠.

(특히나 지금도 지방에서 매년 수도권으로 유입되는 수십조의 돈과 사람은 현재의 집값 상승을 충분히 커버할 것 같네요..-_-;;; .... )


그럼.. 당장 내년에 결혼을 할지도 모르고... 일단 방을 빼야 하는 제 입장에서.. 집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집 경매로 넘어가서 전세보증금 날려먹을지도 모르는 전세로 들어가야 할까요?

대출끼고 미친척하고 집을 사서.. 지금의 폭탄 돌리기에 동참해야 하는걸까요?

아니면 일단 월세 들어가서 사태 추이를 관망해야 할까요?


집값 폭락은 없고, 장기적으로 하락한다고 가정하면 대출끼고 집을 사서 대출금 갚는거나, 월세 들어가는거나 거기서 거기일 듯 하네요. ( 다만.. 전세는 살고싶지 않네요.. 경매로 날려먹는 경우를 하도 봐서..-_-; )

다만, 집을 샀을 경우에는.. 정말 누구말마따나.. 최악의 경우에 누울 집이라도 남게되겠죠...

(투자에 정말 자신이 있는 사람이라면 월세로 들어가서, 전세금 낼 돈을 가지고  불려보는 것도 한 방법이겠지만.. 저 같은 전업 직장인은.. 좀 힘들죠..--;;;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Favicon of http://iwan2fly.tistory.com BlogIcon 불끈 2006.11.17 10:20 신고

    임대차보호법 - 아직 좀 더 세입자에게 유리하게 바뀌어야 하지만 - 이 있기 때문에, 집을 잘 확인하고 들어가시면 경매로 전세금을 날릴 확률은 0 에 가깝습니다. 담보가 안 잡혀 있는 집에 1순위로 들어가서 확정일자 받으시면 무조건 경매로 날아가도 1순위로 변제받기 때문이죠. 하지만 그런 집은 다른 집에 전세가가 살짝 비싸다는 것.

    • Favicon of http://blog.magicboy.net BlogIcon Magicboy 2006.11.17 17:37 신고

      1순위가 되더라도 낙찰가 자체가 브로커등이 개입해서 전세가 보다 낮아져 버리면 날리는거나 다름없게 되죠..-_-;;
      대위변제로 그 집을 그냥 전세값으로 사버리는 수도 있겠지만...

      경매로 전세금을 날릴 확률이 0로 가깝다는 말은... ... 현실 세계에서는 별로 안 그런것 같네요.. 전 자주 봅니다. 그런 경우..-_-a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