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이 몇 달 전에 뭐 사이트 하나를 만들어 줄 수 있느냐고 물어왔다.

IT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르는 분인데, 그냥 좀 도와주고 싶어서 자비로 도메인도 장만하고,

호스팅도 하나 받아서 대충 이것저것 필요한 것들을 꾸몄다.


개발에서 손 놓은지 오래지만 ... 세상이 참 좋아져서 그리 많은 코딩 없이 꽤 근사한게 나왔다.

(그래도 잡다한 설정과 최적화 등등을 하느라 2일은 걸렸다..... )


이제 사이트를 꾸밀 컨텐츠를 넘겨받으면 차곡차곡 채워넣으면 된다.

거창한 사이트도 아니고 그냥 사람들에게 정보만 잘 알려주고, 예약만 잘 받을 수 있으면 되는 단순한 거였다.

(솔직히 그냥 네이버 카페를 쓰세요! 해도 됨직한... )


....근데 안준다...그냥 꽝이다.

진짜 할 것도 아니었으면 대체 왜 나한테 그런 말을 꺼낸거지?

돈을 달라고 한 것도 아니고, 그냥 내가 내 돈으로 해준다고도 말했는데..왜?


생각해보면 이런게 꽤 많다.


무슨 앱 하나 만들 수 있겠냐.. 무슨 서비스 하나 구축할 수 있겠냐..

내가 좀 호구같아서 .. 딱 봐서 재미있겠다 싶은건 그냥 무작정 만들기 시작한다.

지금도 그렇지만 '돈'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내 돈 그냥 집어넣고 만드는 경우가 꽤 있다.


어차피 돈 받고 만드는 것도 아니고 그냥 내가 좋아서 하는건데...겸사겸사 새로운 기술들이나 서비스들 공부도 하고..

트랜드도 좀 알고 하면서....... 라고 스스로 이유를 만들어서 말이다.


근데 정말 그런 식으로 시작된 일 중에 제대로 진행된 건이 하나도 없다. 다들 알파 버전도 못가서 좌초된다.

한 두 개는 그냥 내 아이디어마냥 완성시켜서 내가 운영해버릴까 하는 것도 있었지만 .... 그럴 열정까지는 없다.


몇 번 삽질하고서야 깨달았다. 정말 상대가 그거 할 생각이 있으면 그렇게 지나가는 투의 말로 던지지 않는다는 걸 말이다.

진지하게 쓴 기획서 나부랭이를 넘겨받았다고 하더라도 마찬가지다....


결국 "본인의 돈"을 집어넣지 않는 일은 제대로 시작할 생각이 없다는 소리다.


거기에 추가로 그 사람 마음속에서 '나'라는 사람의 가치는 결국 그 정도인거다.

뭐 별로 가치가 있는 사람이 아니기도 하지만.... 지인이 그렇게 여기고 있는 거라면 살짝 다른 이야기다.


여튼 얼마전에 또 다른 지인이 또 비슷한 식으로 말을 꺼내왔다. 참 좋은 아이디어랜다..;;

아는 사람이 어디어디 있는데, 이거 되면 그쪽이랑 연결해서 판을 키울 수 있댄다.

그래서 자기가 이렇게 열심히 기획서를 써봤댄다... .....

물론 그 사람이 지금껏 투입한 건 기획서를 쓰느라 들어간 '시간' 뿐이다.

앞으로 투입할 것도 그냥 '시간'과 실체가 모호한 "인맥" 뿐이다.


그래서 난 이렇게 말 해 줄 수 밖에 없었다.


"아..이거 재밌겠네요. 근데 전 이런거 할 줄 몰라요. 한번도 안해본거에요.."


아마 앞으로도 그냥 다 이렇게 말할거다. 내 꺼 하기도 바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