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월/화요일에 마눌님이 다른 일정이 있어서 내가 애들을 오전에 돌봐야 했다. 뭘 할까 생각하다가 인터넷을 뒤져보니 제주도에 동물 카페가 있다길래 거기로 가려고 했다. 애월 쪽에 2개가 검색되었다.

A카페와 B카페. 역시나 블로거들이 열심히 후기를 남겨뒀다. 대충 쭉 읽어보니 두 카페의 분위기가 이렇게 정리 되었다.


A카페 : 주차는 불편하지만 먹이 주기 체험을 할 수 있고, 귀여운 동물들이 있어서 어린 애들 데리고 가기에 좋은 카페

B카페 : 주차는 편리하지만 뱀이나 파충류 중심이라 어른들 취향의 카페


....당연히 애들 데리고 가야했으니 A카페로 갔다. 그런데 그다지 마음에 들진 않았다. 음료도 비싼데 양도 적고... 대충 먹고 테이블에 올려놓은 채 동물을 보고 왔더니 알바생이 우리 테이블을 치워버려서 다른 사람들이 앉아 있고.... -_-;; ( 엄지 손톱만큼의 치즈 케익이 남아 있었는데...  .... 그걸 나중에 애가 말해줘서 알았다. 그때 알았으면 항의했을텐데..-- )


글구 .. 그 귀여운 동물에게 먹이 주기 체험은 이렇게 이루어진다..;;


....동물이 잘 보이지도 않는다.. 대체 블로그에 애들이 너무 좋아한다고 적었던 분은... 무슨 생각이었던 걸까... 동물원에 안가본 분인가..ㅜㅜ..

(그냥 이 카페만 가보고 적은 글이면 그럴 수도 있겠다 싶은데.. 분명 그 글에는 자기가 두 곳을 다 가봤더니..라고 적혀있다.;; )


역시나 우리 애들은 10분도 안되서 지겹다며 시큰둥해졌다... 첫째는 손에 들고 있던 먹이를 그냥 돼지 먹이통에 쏟아버리는 파격을 감행하기도 했다.



그러고 화요일엔 그냥 어른들 취향이라는 B카페로 향했다..그리고 깨달았다..

블로거지에게 당했구나....





....어른들 취향이 어쩌고 어째?? -_-^


아예 비교 자체가 불가능한 수준인데... 블로거지에게 당했다는 생각이 들어 짜증이 솟구친다. 체험할 수 있는 것도 훨씬 많고, 분위기도 이곳이 더 애들에게 친화적이다.


애들 데리고 동물 카페 가보실 분은 여기 추천합니다. 직원 분도 친절하고 계속 뱀이며 새며 거북이 도마뱀 등을 .. 애한테 공수해주십니다 ㅋ 글구 어른들이나 파충류에 기겁을 하지 애들은 바로 익숙해지더라구요.



※ 이 글은 일체의 이권이나 특혜 제공 없이 쓰여졌습니다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유수암리 881 1층 | 더정글
도움말 Daum 지도


예전에 육지 살 때는 잘 느끼지 못하던 건데.. 제주 와서는 참 자주 하늘을 보게 된다.


일부러 하늘을 보는게 아니라 그냥 시선을 앞으로 해도 하늘까지 시야각에 들어온다.


육지에선 보통 건물이나 자동차나 기타 다른게 시선을 가리거나 주의를 끌게된다. 실내에 있는 경우도 많고..


그런데 여기선 그냥 아무데나 주위를 둘러봐도 바로 하늘이 눈에 들어온다.


요새 점점 하늘이 파래지고, 뭉개구름들이 늘어나는 모양새가 .. 슬슬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오려나 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리모델링을 일단 무기한 연기시켰습니다. -_-

애초에 제주로 내려가는 목적이 제주에 삐까번쩍하게 예쁜 집을 지어놓고 사는게 아니었는데, 어느 순간 제 마음이 예쁘고 멋진 집을 짓는데 올인이 되어 있더군요.

자기 일 처럼 집 리모델링 계획을 도와주신 많은 분들께는 죄송하게 되었지만.. 일단 집 구조의 변경은 시간을 두고 천천히 생각하기로 했습니다.

지금은 농가 리모델링에 대해 아는 것도 없는 상태에서 여러 사람들의 의견만 좇아 일을 벌이기에는 너무 제 스스로가 준비가 안되어 있다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공부도 좀 더 하고, 동네 기후도 알아보고, 다른 집들은 어떻게 해놓고 사는지도 좀 보고...

두루 알아본 다음에 천천히 진행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뭐 제주에선 한가할테니.. 시간은 많을테니까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그간 경매, 공매를 틈틈히 해왔는데... 사실 제주는 제 관심밖의 지역이었습니다 -_-;

(제주 땅을 꾸준히 사모아왔더라면 지금쯤 편하게 살았을 텐데..라는 생각도 듭니다만 ㅜㅜ )


처음 경매를 시작할때 종종 만났던 나름 경매 고수(?) 제주도 토박이 분이... 절대로...절대로...절대로 제주도 땅은 사지말라고 신신당부를 하더라구요 ㅋ

1995년부터 2005년까지 10년간 공시지가가 전혀 변하지 않은 곳이 제주라며..;;; ....

쩝.. 역시 투자 판단은 남의 말은 참고만 하고 결정은 본인이 해야 합니다...ㅋ


암튼 제주로 이주를 결정하고 제주도 경매 물건도 종종 살펴봅니다..

이번주에 관심을 가졌던 물건 몇개 낙찰가를 보면..




마을 외곽에 있는 196평 대지의 낙찰가가 1.2억...사실상 건물은 매각에서도 제외되었지만 포함되었어도 가치가 거의 없다고 보면...

그냥 평당 62만 7000원에 팔린겁니다. 흠.... 싼걸까요?^^;





애월읍 마을 안에 위치한 주택은 2.3억...

이건 건물도 괜찮아 보이는 물건이었습니다. 내심 2억 미만이라면 괜찮겠다 싶었던 집인데.... 낙찰가는..어휴..

나름 애월읍내 근처에 있어서 각종 편의시설도 근처에 있고, 살기에 괜찮아 보이긴 합니다. 

그래도 낙찰가는... 역시 비싸보이네요..-0-



서귀포시에 있는 주택은 2.6억..땅도 좁고, 집앞에 바로 도로가 있는 전형적인 ... 서귀포 주택인데...

아마도 제주도 분이 낙찰 받은 것 같습니다.


제주도 집들을 돌아보며 느낀 것 중에 하나가.. 육지 사람들의 관점과 제주 사람들의 관점이 많이 다른 걸 알 수 있습니다.

일례로 집 앞에 도로가 있는 경우 .. 육지 사람들은 일단 거부감을 가지는데.. 제주 사람들은 별 느낌이 없더군요..

즉, 경매장에서 마주칠 경우.. 육지 사람들이 주로 노리는 물건과 제주 사람들이 노리는 물건이 다를 확률이 높다는 것?;;


암튼... 제주의 경매 낙찰가율을 살펴보면..정말 불타오르고 있습니다. 낙찰 경쟁률과 낙찰가 모두...와...

이 와중에 틈새 시장을 찾아내는 사람이 돈을 벌겠죠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