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잘생긴 젊은이가 길을 걷고 있었다.
 
어디선가 허름한 옷을 걸치고 냄새나는 늙은 여인이 나타나서는 그 젊은이에게 다가갔다.
   
 
"젊은이, 참 눈이 맑구먼. 나와 하룻밤을 섹스를 한다면 자네의 소원을 들어주지"
 
그 젊은이는 왠 미친 여자가 다 있나 싶었지만 그래도 혹시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참을 망설인 끝에 그 젊은이는 결국 그 여자와 잠자리를 함께했다.
 
침대에서 젊은이는 피곤한 표정으로 그 여자에게 말했다.
 
"이제 제 소원을 들어주세요"
 
그러자 그 여자는 갑자기 담배를 하나 물었다.
 
"자네는 아직도 그런 동화같은 이야기를 믿나?"
 
------------------------------------
 
어릴적 읽었던 오쇼 라즈니쉬의 책에 나오는 일화입니다.
이 이야기에 나오는 젊은이가 참 바보처럼 느껴지죠?^^;

그런데 우리 주위에는 이런 젊은이 같은 사람이 정말 많습니다.
누군지도 잘 모르는 사람에게 큰 돈을 맡기면서 그 돈을 알아서 잘 불려달라고 이야기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냥 열심히 살면 돈은 알아서 따라오리라 생각하면서 별 생각없이 펀드에만 돈을 꼬박꼬박 넣고 있지는 않나요?
복잡한 숫자 계산 같은건 나와는 맞지 않는다며 그냥 두 눈을 감고 살고 있지는 않나요?
직장외에 돈을 버는 일들은 모두 위험한 일들이니 전혀 관심도 가지지 않고 있나요?

너무 추상적이니.. 좀 더 현실로 돌아와 보죠. 
 
혹시 전세를 살고 있다면 확정일자, 전입일자 같은 말들을 들어봤을 겁니다. 지금 확정일자와 전입일자가 은행 담보 일자 보다 빠른 선순위이니 자신의 전세 보증금은 무조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정말 그럴까요?
그리고.. 그런 상태에서 만약 집주인이 은행 대출 이자를 못내서 집이 경매에 나와버리면.. .. 어떻게 해야 하는걸까요?
법원 조사관이 나와서 배당 요구를 할꺼냐고 물어보는데, 배당요구 신청을 해야 할까요? 아니면 그냥 눈 감고 있어야 할까요?^^;

아기가 태어나고 나서는 통 시간을 못내지만, 그 전에는 시간이 나면 경매, 공매로 나온 부동산을 보고 다니곤 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여러 사람들을 만나면서 상당히 놀란 점은 자기가영업을 하고 있는 혹은 살고있는 가게, 집이 경매에 나왔는데, 정작 그 사람들은 자신이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어떻게행동해야 하는지 전혀 모르고 있는 경우가 태반이라는 점이었습니다.
 
확실히 알아야 할 것은 돈을 버는 것이 위험한 것이 아니라 돈에 대해 전혀 모르는 상태로 지내는 것이 더욱 위험하다는 겁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