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집에 남는 창고에.. 직접 채굴기를 박아볼까..아니면 그냥 위탁을 할까 살짝 고민중입니다..;;

이렇게 광활한 창고가 있어서...음..;;

근데..직접 설치를 해서 운영을 하자면 .. 습도, 온도, 먼지, 전기요금 등등 신경쓸게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 -_-;;



그래서 일단 생각 정리차원에서 좀 적어봅니다. 


암호화 화폐를 구하는 방법은 크게 3가지입니다. 거래소에서 환전해서 구하던지, 채굴기를 돌려서 획득하던지, 클라우드에서 해시를 빌려서 획득하던지..

(뭐 그 외에 직접 앱이나 서비스를 만들어서 획득하는 방법도 있겠습니다만.. 그건 논외로 하겠습니다 )


만약 암호화 화폐 시장에 1000만원을 들고 뛰어든다고 가정할 때.. 어떤 방법을 택하는게 좋을까요?

각 상황별로 대충 시나리오를 정리해보면 이렇습니다.

 

 거래소에서 구입

직접 채굴 

해시 렌탈 

시작 비용

1000 만원 현금.

1070 6Way 장비 2대 : 약 800 만원

약 12,441 KW 전기 요금 : 약 150 만원[각주:1]

약 360 MH/s 로 채굴 시작

1000만원치 해시를 1년 렌탈하는 계약

약 420 MH/s

 6개월 이전

약 12.7 ETH 보유 

9.3 ETH 미만 보유 

10.8 ETH 미만 보유 

1년후  

약 12.7 ETH 보유

18.6 ETH 보유

21.6 ETH 보유

 2년후약 12.7 ETH 보유 

35.3 ETH 보유[각주:2]

30.5 ETH 보유[각주:3]

 3년후

약 12.7 ETH 보유 

52 ETH  보유

39.4 ETH 보유



무수히 많은 변수가 있는데..그냥 다 임의로 생략하고 작성한 시나리오입니다. 


결론적으로 이 시장을 딱 1년 미만으로 참가할 거라면 거래소에서 구입하는게 최선입니다. 

하지만 1년정도 참가할 생각이라면 해시를 렌탈해서 채굴하는게 좋습니다. 

그리고 1년 이상 할 거라면 직접 채굴이 좋습니다. 


직접 채굴도 .. 역시 가정이나 개인 작업장에서 직접 채굴하는 것과 위탁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가정에서 할 경우 전기 공사나 전기비를 직접 감당하셔야 하고, 위탁 할 경우라면 전기비 + 관리비(보통 3~4만원선)가 추가로 나갑니다. 


각 상황별 비교를 위해 몇가지 상황을 더 들어보면.. 


 

 거래소에서 구입

직접 채굴 

해시 렌탈 

당장 내일부터 시세 급등시

제일 유리함. 상황 봐서 팔고 나가면 됨.

채굴 난이도가 급격히 증가하므로 예상 채굴량의 감소. 다른 화폐를 채굴하는 방법으로 우회해야 함.

채굴 난이도 증가로 인한 수익률 감소. 우회 방안 없음. 

대상 화폐의 지속적인 가격 하락시

버티든지 다른 화폐로의 트레이딩을 통한 탈출 도모. 혹은 손절.  

다른 화폐를 채굴하던지 기존 캐던걸 계속 캐서 좀 더 많은 수량 확보. 언젠가 다시 상승하리라 기도함. 

혹은 장비를 중고로 팔고 탈출도 가능

마찬가지로 수익률은 감소하지만 채굴 화폐수가 많아지므로 언젠가 다시 상승하리라 기도함 

전체 화폐의 가격 급락시 

빠른 손절 혹은 존버

장비 손익 분기를 넘어서지 못했다면 슬픈 상황. 장비 돌려도 적자만 누적될 수도 있음. 장비 팔리지도 않음.  

그냥 적자 확정. 

잠재적 위험 요인

트레이딩 하다가 손해 가능성

화폐 자체의 가치 하락

채굴 난이도의 지속적 상승으로인한 채굴량 감소( 확정적 )

각종 부속의 노후화에 따른 교체 수요 발생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

채굴 난이도의 지속적 상승으로인한 채굴량 감소( 확정적 )
해시 렌탈 업체의 먹튀



이렇게 적고 보면... 해시 렌탈 저거 왜 하는거야 싶기도 한데..

해시 렌탈은 일단 장비 업그레이드나 고장 등에 대한 걱정이 없고, 전기요금도 걱정안해도 됩니다. 

그리고 위에서는 무조건 1년 계약을 예로 들었는데, 1000만원어치 해시를 1년이 아니라 1달 계약으로 쏟아붇는다고 가정하면 또다른 시나리오들이 그려집니다. (근데 이건 업체 입장에서도 좀 부담이라.... 업체를 잘 알아보셔야 할겁니다. 믿을만한 유명 업체들은 렌탈할 해시가 거의 남아있지 않더군요. 이상한 데로 막 계약했다간 ... 먹튀의 우려도..;; )


적고보니..더 헷갈리네요..끙..ㅋㅋㅋㅋㅋ


아..참고로 저 지금 위탁하고 있는 곳은 마이닝플러스인데.. https://www.facebook.com/blue2fly 님께 문의하면 자세한 견적과 사양등을 알려주실겁니다 ㅎㅎ 창고 같은데서 막 하는 위탁장 아니고, 서울 시내에 위치하고 정상적인 전기 끌어다가 정상적으로 영업하는 곳입니다. 당연히 세금 계산서 발행도 가능하구요. 





  1. (상황에 따라 변동 많음 ) [본문으로]
  2. 12,441 KW 전기 요금 ETH 팔아서 낸다고 가정 [본문으로]
  3. 1000만원을 ETH 팔아서 지급한다고 가정 [본문으로]

아시는지 모르겠지만... 사실 이 블로그는 한때 대한민국 IT 관련 블로그 순위에서 7위까지 올라갔던 ... IT 관련 잡담 블로그 였습니다.

(철없던 시절에 제가 IT 관련 모든걸 다 안다고 생각하고 이런저런 썰을 막 풀어놨지만 지금와 돌이켜보면 .... 잡담이었습니다 )


근데 최근 블로그 유입 키워드를 봤더니...


뭐 이 이후 글도 딱히 IT 관련 키워드는 아닌 '전기예초기 사용 후기'가 당당히 자리하고 있죠..;;


해서.. 정관 수술 그 이후 이야기를 좀 더 적어봅니다... ㅜㅜ


주요 유입 경로를 보니 ... '정관수술 이후 고환이 붓고 아프다' 라는 .. 무시무시한 키워드를 구글에서 검색해서 들어온 분도 계시던데..;;


일단 정관 수술하고 한 2달여가 지난 지금 별 통증은 없습니다. 거칠게 뛰면... 살짝 이상한 느낌이 있긴 합니다만.. 실제 아프진 않습니다. 

수술한 직후부터 한 1주일 정도는 계속 신경이 쓰일 정도로 아팠습니다. 


정관 수술을 하고 나면 성욕이 감퇴한다는 의견들이 꽤 많은데... 전 원래 별로 없어서..;;; 딱히 모르겠습니다. 


다만 추정되는건..보통 정관 수술을 하는 나이대가 성욕이 감퇴할 나이대입니다. 그러니 수술을 하던 하지 않던..그냥 감퇴할 나이십니다. 

그리고 아무래도 고환이 상당기간 꽤 아팠을테고.. 그 이후로도 한동안 성관계를 갖지 못하기 때문에 .. 심리적으로 위축이 되서 성욕이 감퇴한다 혹은 정력이 줄어들었다고 느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아..그리고 정관수술을 하고 나면.. 체내에 남아있는 정자를 뽑아내야 합니다. 

정자가 체내에서 최대 3개월을 살아있기 때문에 꾸준히.. 뽑아내줘야 합니다. 

보통 자위를 해서 뽑아내죠. 


정관 수술을 할 나이대의 부부관계를 떠올려보시면... 알아서 혼자 해결하는 수 밖에 없음을 짐작하실겁니다. 


이게 참 곤욕스럽습니다. 

누구는 당당히 자위를 하는 신기한 경험이라고도 하던데...

전 그냥.. 제 감성이 어릴 때와 많이 달라졌구나를 느낄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각자 상황이 다를테니 알아서들 해결하시길 바랍니다 ㅜㅜ 


정관 수술을 앞두고 공포에 질려 몰래 인터넷 검색 하시는 많은 남성분들..힘내십쇼 ㅜㅜ 

고통은 순간입니다 ㅜㅜ 

+ Recent posts